'소설'에 해당되는 글 5건

Kino

영화] 덕혜옹주를 보다.

얼마 전, 영화 덕혜옹주가 개봉했다. 300만명의 관객동원을 하고, 

손예진의 10억 투자에 대한 기사가 한동안 있었다.

개봉일에 대해 여전히 논란꺼리였지만, 흥행을 하고 있다.

본인은 조금이나 사람이 없는 틈을 갖기 위해서 늦게 보고자 했다.

영화 덕혜옹주는 동명소설을 영화화 한 것이다. 소설 덕혜옹주는 실제인물을 갖고 소설화 한 것이다.

덕혜옹주가 소설책으로 인기를 끌자 같은 인물로 일본에서 먼저 소설을 쓴 일본 작가[혼마 야스코]가

소송할뻔적도 있었다.  (사유는 표절이었던 것으로 기억)[각주:1]




그래서... 난 영화가 약간 못마땅하다..( 왜 원작을 권비영으로 했을까...)

나는 덕혜옹주를 안 것은 소설로 나오기 전에 알았다.

아마... 내 기억 상으로는 고등학교인가.. 대학교 초반에 알게 되었다.




뭐... 한국 근현대사에 관심이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고종일가에 대해 궁금하던 차에

관련 카페를 알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된 경우였다.

그 후에 경복궁, 덕수궁,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 운현궁, 종묘를 차례로 관람했다.

더 후엔...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홍유릉 일원도 다녀왔다. (아직 흥선대원군의 묘는 가보지 못했다.)

영화는 소설 덕혜옹주의 내용을 비교적 잘 따라가지만 감독이 더 많이 각색한 내용도 있다.

두가지 정도를 들자면, 덕혜의 망명같은 경우엔.. 감독이 극적인 부분을 끌어올리기 위한 허구이다.

김장한이 일본 육사로 졸업한 경우로 나오지만, 실존 인물인 김을한은 일본육사를 졸업하지 않았다.

더불어 영친왕을 처음 만나는 것은 해방이후이다.

영화 중반을 지나면서 내 머릿속에는 덕혜의 삶이 그려지는 것이 아니라, 영친왕의 아들 이구가 떠올랐다.[각주:2]


이구 생전 사진


그 이유는 어쩌면.. 김장한이 일본에서 덕혜를 찾기 위해 일본으로 갔을때  아카사카 프린스 호텔 별관으로

쓰는 건물 때문이었을지도 모른다.

(이카사카 호텔 별관은 원래 영친왕의 저택이었고, 이구가 어릴적에 살았던 곳이기도 하다.

또한 2005년 이구가 사망한 곳이 이카사가 호텔 신관인데.. 사망한 객실에선 별관이 잘 보인다고 한다.)


FinePix S5Pro아카사카프린스호텔 별관사진

[원출처]:

암튼... 영화 덕혜옹주는 대한제국황실의 여인이 아닌 한 여성의 삶을 그린 영화였다.  어느 댓글에서인가...

덕혜옹주와 대한제국황실이 독립운동에 보태준 것이 무엇이 있느냐고...  하지만 고종에 관해서 찾다보면...

이런 저런 야사에서 독립군을 도와준 것이 꽤 많은 것이 알 수 있다.

그리고, 종친 중에 이재면, 이재극 같은 친일적인 행위를 한 인물도 있다.

하지만, 한가지 곰곰히 생각해야할 것이 있다면... 당시 황족들이  식민지 조선의 민중의 삶보다 유복하게 지냈고,

당시 최고의 학교를 다니면서 생활했지만, 그 마음에는  영화에서 덕혜가 야외에서 한글학교를 세우고,

제철소 연설에서 말했던 것처럼... 그 마음만은 편치 않았을 것이다.  편치 못했던 마음이 병이 되었을 것이고...


Canon EOS 5D Mark III | 1/200sec | F/4.5 | 200.0mm | ISO-100



낙선재에서 사망한 덕혜옹주는 그의 아버지와 오빠들이 묻힌... 홍유릉에 잠들어 있다.

현재 덕혜옹주와 영친왕, 의친왕 묘역은 비공개구역이다.

관람하고자 한다면.. 관리사무실에 말하면.. 관리직원과 동행하에 관람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

아니면.. 제례때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 [전주이씨대종종약원에서 덕혜옹주에 대한 제례를 하고 있다.]

영화를 보고나니.. 다시 홍유릉에 가고 싶어졌다. 안개 낀... 홍유릉이 보고 싶어진다.

영화 외에 내용을 더 알고자 한다면.. 아래의 책들을 추천한다.


제국의 후예들/ 정범준/ 황소자리/2006

조선의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김을한/페이퍼로드/2010

나의 아버지 의친왕/이해경/진/1997/품절

의친왕 이강/박종윤/하이비전/2009

대한제국황실비사/곤도 시로스케 지음/이연숙 옮김/ 이마고/2007
*대한제국황실비사의 경우 실제로 순종황제 측근에 있었던 이왕직 관리인 곤도 스로스케의 회고록이다.

덕혜옹주/혼마 야스코/ 이훈옮김/역사공간/2008


모든이미지는 다음의 영화검색 "덕혜옹주" 페이지에서 갖고 왔다.

아카사카 프린스 호텔 별관의 사진은 구글검색이며, 아래의 원출처 형식으로 링크를 걸었다.

  1. 그 당시 신문기사는 아래와 같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451537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160613000341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454167 [본문으로]
  2. 이구의 삶은 위키백과 사전으로 대신한다. https://ko.wikipedia.org/wiki/%EC%9D%B4%EA%B5%AC_(1931%EB%85%84)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Kino

영화]스트로베리나이트



혼데 테쓰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스트로베리 나이트-인비저블 레인" 극장판을 보게 되었다. 

작년 일본드라마 중에 인기 있었던 "스트로베리 나이트"의 주요인물 모두가 나왔으며, 몇몇 인물들이 추가 되었다.

원래 원작소설은 "인비저블 레인"이다. (전 포스팅:http://simglorious.tistory.com/772)

폭력단 연쇄살인 사건을 조사하던 히메카와는 수사회의를 마치고 어느 전화를 받는다. 

살인사건의 주범은 "야나이 겐토"라는 음성을 듣게 된다. 

하지만, 고위층은 이 사실에 대한 언급을 하지 못하게 하면서 히메카와는 홀로 단독수사를 진행하면서 연쇄살인사건과 야나이겐토와 관련된 9년전 사건을 추적한다.


영화는 소설 내용을 바탕으로 그대로 옮겨놓은 것같기도 하지만, 실제로는 조금 다른 부분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 소설을 따라 간다고 보면 된다. 이미 소설을 읽은 경우 영화감상에 방해를 받을 수도 있고, 

영화에서 생략된 부분을 찾는 묘미도 느낄 것이다. 


다만, 소설에서 중간 중간 히메카와에게 조언을 하던 와다 형사과장의 대사가 많이 없는 것이 좀 아쉽다고 할까...

왜냐하면, 와다형사과장이 영화 주요인물 중에 특히 수사관리관 및 중간계층의 형사들에게 무척 존경 받는 인물이기 

때문이고, 영화의 대미를 장식하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저자 표기가 맞지 않아 수정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oppelganger

주말 주절주절


Canon EOS DIGITAL REBEL | 1/100sec | F/6.3 | 45.0mm | ISO-100



주말에 노트북에 리눅스 OS인 우분투 12.04 버전을 설치해서 조금 만졌는데, 


터미널에 명령 넣는 것이 재미있네...처음 접한 리눅스임에도 불구하고... 잼났다.. 


음... 근데.. 업그레이드하고 나면.. 왜 다운이 되어 버리는지....


내일 근로학생이랑 같이 다시해서 설치해봐야겠다... 


윈7을 버리고 리눅스 우분투로 갈아타볼까...


논문작성하는데만 지장 없으면 되는데... 사실... 윈7을 버리지 못하는 것은 국사편찬위원회등.. 


국가공기관의 사이트 최적화 때문이다. 


그것만 어느정도 해결만 된다면... 버리고 싶은게.. 윈7인데...





서점에 가서 신경숙의 소설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를 샀다... 


요즘 "신사의 품격"드라마를 보고 있는데, 그 드라마에서 김민종이 갖고 있던 책이었다..


신경숙의 소설은 아직 한번도 읽지 못했다. 


심지어 그의 명작인 "엄마를 부탁해"도 누구의 선물로 사봤지...


읽지는 않았다... 언제쯤... 읽을지 모르겠지만... 읽어봐야겠다.. 드라마랑 무슨 관계일까??


여름에 더치커피가 최고인데... 


단점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에게는 커피값이 평소의 두배로 든다는게 문제인듯...


이제 다시 한주 시작이다... 장마철 7월.... 잘 보내고... 논문도 다시 시작하고...


내 일년 컨디션의 최고인 7월과 8월 최고의 시간의 보내보는거야...


가을엔.... 봄날만큼 컨디션 조절이 힘드니까... 


*이미지: 구글이미지 및 YES24에서 담아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