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에 해당되는 글 78건

책] 만년필 교과서

Buch 2016.10.19 19:09


1. 지은이: 겐코샤 저/ 부윤아 옮김, 박종진 감수
2. 출판사: 디자인 이음

내용:

만년필 관련 책을 하나 갖고 싶었는데, 그 전에 "만년필입니다"라는 책을 사려고 하다가, 사지않고 있다가. 절판 되는 바람에 이 책을 구매했다.
만년필에 관한 입문서라서, 만년필 집필법부터 선택, 관리까지 하는 내용을 간단하게 첫장에 수록하였다.

두번째 장에는 만년필 카탈로그를 일본 3대 브랜드와 세계인기브랜드로 나눠서 간단히 설명하고 있다.
일본 3대 브랜드에는 세일러, 파이롯드, 플래티넘을 소개하고 세계인기브랜드에서는 파커, 몽블랑, 파버카스텔, 비스콘티 등등 소개한다.
여기에서는 주로 입문자들을 위한 만년필 종류가 소개 되어 있다.


세번째 장에서는 두번째 만년필이라고 해서 평생쓸 만년필을 고르는 목적에 두고 만년필들을 소개한다.
주로 엔트리 모델들과, 한정판이나, 감상용 만년필을 소개한다.
그리고, 네번째 장에서는 만년필 잉크를 고르는 법과 펜케이스 및 만년필 애호가들의 일대기를 간단히 설명하고 있다.

다섯번째 장에서는 편지쓰는 방법에 대해서 서술하고 있다.
(이것은 일본에서는 연하장이나 엽서를 아직 많이 쓰고 있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여섯째 장에서는 만년필 브랜드의 역사를 서술하고, 작가들이 사랑했던 만년필 모델들을 서술하고 있다.

이 책은 일본인이 썼기에 , 일본브랜드 위주로 설명 되어 있지만,
대부분의 모델이나 브랜드가 국내에도 정식으로 판매되고 있는 모델이 많아서 참고할 만것이 있다.
그리고, 이 책에서 한가지 새롭게 알게 된 점이 있다면, 만년필 펜촉도 사용자에게 맞게 주문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몽블랑에 한정되고, 가격이 만만치 않지만)


디지털 시대에 왠 만년필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사실 만년필은 볼펜보다, 연필보다 번거로운 점이 있다.
잉크도 넣어주어야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잉크가 굳어서 사용하기 힘들다. 잉크에 따라 펜촉을 망가뜨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하지만, 만년필을 사용하면, 개인의 쓰는 버릇에따라 펜촉이 길들여지는 매력이 있고, 이 매력은 계속해서 글을 남기게 되는 원동력이 된다.


또한 쓰다가 보면 다양한 만년필을 모으게 되고, 애정이 가는 만년필이 생겨서 계속해서 그것만 쓰게 된다.
만년필을 선물을 하거나, 선물을 받게 되면 계속해서 그 사람을 생각하게 되고, 추억하게 된다.

만년필은 단순히 필기구가 아니라, 추억의 매개체가 되는 것이다.

*이미지는 알라딘에서 갖고 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도플파란

생각, 책, 글, 속이야기 사진

IOS10 미리보기

Doppelganger 2016.09.13 10:32


잠금화면의 가장큰 변화점은 밀어내기로 잠금해제가 사라지고 홈버튼 눌러서 잠금해제가 된다는 점

옆으로 넘기기 하면 위젯과 카메라가 사용가능 하다는 점입니다. 잠금상태에서 문자나톡확인도 위젯 화면처럼 나온다는점입니다.



메모부부분은 일단 다른 사람을 초대해서 함께 편집 및 공유를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시계 부분은 취침시간 기능이 새롭게 생겼고, 디자인도 어둡게 변했다는 점...

색도 선택했을시 주황색과 녹색으로 변했다는 점입니다.



메시지 부분이 가장 많이 바뀌었고, 일단 연락처 번호가 중앙에 위치하고, 카메라,

손글씨, 어플 메시지 입력 이렇게 나열 되어 있습니다.



앨범 부분의 변화점은 얼굴인식 알고리즘이 적용되어 인물 사진은 인물 앨범으로 분류가 된다는 점 장소별로 분류 가능하다는점.



통화 부분도 위와 같이 둥글둥글 하게 변화 되었다는 점입니다.

오른쪽 부분은 메시지 세부사항 부분인데.. 이미지, 첨부파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강부분에서는 마음 다스리기 부분이 추가된듯 합니다. 시계의 취침시간으로 수면시간을 확인 할 수 있다는점도 있네요..

크게는 이정도 인듯합니다. 지금 제가 쓰는 것은 GM버전이기에 소소하게 변화가 있을수도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도플파란

생각, 책, 글, 속이야기 사진


지난 주말...

알라딘 중고서점에 오랜만에 갔었다. 이 책 저 책 구경하다가 내가 갖고 싶었던 책이 있었는데...

그 중에 한 권이 야노시호의 에세이였다. 다른 책들을 다시 내려놓고, 야노시호의 에세이를 들었다.

당연히 그 자리에 읽지는 않았다. 읽으면 다시 읽지 않을 것이 분명했기에... 다른 책과 함께 집으로 왔다.


집에두고... 몇 시간 뒤... 새벽에 일어나서... 인터넷을 서핑하다가 책이 생각나서.. 읽기 시작했다.

처음엔.. 대충 대충 사진만 보다.. 조금씩 읽기 시작했다. 야노시호의 일상 그리고 지금까지의 생활에 대해서 눈에 들어왔다.

가볍게 읽기에 좋았다. 또한 사진도 곁들여져 있어서.. 이런 저런 눈도 호강하고 말이다.


야노시호의 사진의 경우 인스타그램에서 종종 보던 사진들도 있다. (야노시호를 팔로우하고 있어서 가끔 본다.)

야노시호의 사진을 보면 웃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인위적이도 않아서... 

웃는 모습에서 왠지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이 묻어난다고 할까...

가끔.. 잡지화보사진이나.. 타 모델들 사진을 보면.. 인위적인 모습이 보일때가 있는데, 

야노시호의 사진을 볼때면.. 인위적인 모습은 무척 작게 느껴진다.


그것은 아마도 야노시호만의 강점이 아닐까... 생각도 들도..

정말.. 모델일이 천직인 것이 맞다는 생각도 든다. 


야노시호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shiho_styl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도플파란

생각, 책, 글, 속이야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