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에 해당되는 글 24건

책] 만년필 교과서

Buch 2016.10.19 19:09


1. 지은이: 겐코샤 저/ 부윤아 옮김, 박종진 감수
2. 출판사: 디자인 이음

내용:

만년필 관련 책을 하나 갖고 싶었는데, 그 전에 "만년필입니다"라는 책을 사려고 하다가, 사지않고 있다가. 절판 되는 바람에 이 책을 구매했다.
만년필에 관한 입문서라서, 만년필 집필법부터 선택, 관리까지 하는 내용을 간단하게 첫장에 수록하였다.

두번째 장에는 만년필 카탈로그를 일본 3대 브랜드와 세계인기브랜드로 나눠서 간단히 설명하고 있다.
일본 3대 브랜드에는 세일러, 파이롯드, 플래티넘을 소개하고 세계인기브랜드에서는 파커, 몽블랑, 파버카스텔, 비스콘티 등등 소개한다.
여기에서는 주로 입문자들을 위한 만년필 종류가 소개 되어 있다.


세번째 장에서는 두번째 만년필이라고 해서 평생쓸 만년필을 고르는 목적에 두고 만년필들을 소개한다.
주로 엔트리 모델들과, 한정판이나, 감상용 만년필을 소개한다.
그리고, 네번째 장에서는 만년필 잉크를 고르는 법과 펜케이스 및 만년필 애호가들의 일대기를 간단히 설명하고 있다.

다섯번째 장에서는 편지쓰는 방법에 대해서 서술하고 있다.
(이것은 일본에서는 연하장이나 엽서를 아직 많이 쓰고 있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여섯째 장에서는 만년필 브랜드의 역사를 서술하고, 작가들이 사랑했던 만년필 모델들을 서술하고 있다.

이 책은 일본인이 썼기에 , 일본브랜드 위주로 설명 되어 있지만,
대부분의 모델이나 브랜드가 국내에도 정식으로 판매되고 있는 모델이 많아서 참고할 만것이 있다.
그리고, 이 책에서 한가지 새롭게 알게 된 점이 있다면, 만년필 펜촉도 사용자에게 맞게 주문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몽블랑에 한정되고, 가격이 만만치 않지만)


디지털 시대에 왠 만년필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사실 만년필은 볼펜보다, 연필보다 번거로운 점이 있다.
잉크도 넣어주어야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잉크가 굳어서 사용하기 힘들다. 잉크에 따라 펜촉을 망가뜨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하지만, 만년필을 사용하면, 개인의 쓰는 버릇에따라 펜촉이 길들여지는 매력이 있고, 이 매력은 계속해서 글을 남기게 되는 원동력이 된다.


또한 쓰다가 보면 다양한 만년필을 모으게 되고, 애정이 가는 만년필이 생겨서 계속해서 그것만 쓰게 된다.
만년필을 선물을 하거나, 선물을 받게 되면 계속해서 그 사람을 생각하게 되고, 추억하게 된다.

만년필은 단순히 필기구가 아니라, 추억의 매개체가 되는 것이다.

*이미지는 알라딘에서 갖고 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도플파란

생각, 책, 글, 속이야기 사진

iPhone SE | 1/40sec | F/2.2 | 4.2mm | ISO-32


뜬금없이 택배가 왔다.


쇼핑몰이나 인터넷서점에 주문한 것이 없는데... 보낸이를 보니.. 기억이 났다.


평소에 후원하고 있던 작은 출판사에서 책을 보낸 것이다.


작은 돈도 제때 기부하지 못해서 미안했는데... 이렇게 책도 보내주니...


꼬박꼬박 잘내야지 하고 생각한다.


이번에도 내가 갖고 싶던 신간이다. 잘 읽어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도플파란

생각, 책, 글, 속이야기 사진

리뷰]공부책

Buch 2016.04.16 09:00




공부책 /유유/조지 스웨인 지음, 윤태준 옮김

서점에 갔다가 얇은 책 중에서 이 책이 눈에 들어왔다. 

표지에서 형광팬으로 줄긋고 별표가 3개가 그려진 특이한 책이었다.

부제 "하버드 학생들로 몰랐던 천재 교수의 단순한 공부 원리 초등학생은 미리미리,

중고생은 지금부터, 대학생은 늦게나마, 일반인은 더 늦기 전에" 부제도 무척 길다.

그러나 쪽수는 120여쪽 밖에 되지 않으니.. 어떤 내용일까 ? 궁금해졌다.

목차는 공부에대한 마음가짐부터 이해와체계, 자주성과 습관 및 방법 등이 있었다. 

큰 주제 안에 소(小)주제도 있는데..

그것도 많지만, 실제로 내용은 그렇게 자세하게 적혀 있지 않았다.

목차의 소(小)주제를 보면  5.1.의 주제는 '가장 얇은 책을 선택하라' 이다.

또는 '너무 많은 주제를 공부하지 마라' 등으로 적고 있다.

이 책은 목차를 보면 실망할 수 있다.

왜냐하면 이전에 읽어왔던 학습법관련 책들이 언급했던 것을 서술하고 있다.

또한 내용적으로 공부하는 법이라고 했는데, 세세한 방법은 나오지도 않는다.

세세한 학습방법과 학습시간을 배려를 해주던 서적에 익숙한 독자들이 이 책을 읽으면 이게 뭐하자는 건가?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우리는 너무 친절한 학습법에 익숙해진 것이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내게도 맞지도 않는 학습법을 익히고, 시간을 보낸 것인지도 모른다.

이 책은 우리가 알고 있었지만,

그냥 쉽게 지나쳤던 부분을 다시 일깨워주는 것같다.

공부의 목적이 무엇인지 다시 정의 하게 한다.

올바른 공부법의 대전제는 저자의 서문에 있다.

"우리가 생각해야할 것은 문제를 파악하는 방법이다."
"문제에 관련된 정보를 모으고, 검토하고 완전히 이해하는 것이다."

이러한 대전제를 실행하기 위해서 저자는 한가지를 더 요청한다.

"활발한 의사소통, 여행, 다양한 경험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것이 공부의 바탕이 되어야 한다"
 
우리의 현실은 책상에만 있어야 공부실력이 늘어난다고 생각하는 것이 강하다.

아마도 이것은 기존의 서적들과 언론에서 나왔던 것이 영향을 주기 때문일 것 이다. 

책상에 오랜 시간 앉아 있을 수 있는 끈기도 좋지만, 다양한 경험도 좋은 것은 확실하다.

과연 우리는 얼마나 야외활동하면서 공부하고 있는지 되돌아 볼때이다.



이미지: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3578761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도플파란

생각, 책, 글, 속이야기 사진